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라톤, 인류 최초 1시간대 진입…킵초게, 비공인 1시간59분40초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0월 12일 토요일

▲ 엘리우드 킵초게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마라톤 역사에 한 획이 그어졌다. 엘리우드 킵초게(케냐)는 인류 사상 처음으로 42.195km의 거리를 1시간 대에 완주했다.

킵초게는 12일(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빈 프라터 파크에서 열린 INEOS 1:59 챌린지 마라톤 대회에서 1시간59분40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는 영국 화학 업체 INEOS가 주최한 대회다. '인간에게 불가능은 없다'라는 구호로 시작된 이 대회는 마라톤 2시간 벽을 넘기 위한 비공식 대회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42.195㎞의 거리를 제외한 마라톤 규정을 따지지 않았다. 마라톤의 새 역사를 위해 2시간대 돌파에 초점을 맞춰 개최된 이 대회에서 킵초게는 임무를 완수했다.

기록 단축을 위해 날씨가 최적인 오전 8시15분에 경기를 시작했다.

킵초게는 7명의 페이스 메이커와 출발했고 각 구간에서 기록 단축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킵초게 앞에 달리는 차는 형광색 빛을 쏘며 그의 속도 조절을 도왔다.

대기록 달성을 위한 선수와 페이스 메이커 그리고 주최 측의 노력은 1시간59분40초라는 기록으로 이어졌다.

킵초게는 지난 2017년 5월 이탈리아 몬자의 포뮬라 원 서킷에서 마라톤 레이스를 펼쳤지만 2시간36초에 그쳤다. 이 대회도 INEOS 1:59 챌린지처럼 철저하게 1시간 진입에 초점을 맞췄다.

2년전 1시간대 진입에 실패한 킵초게는 이번 대회에서 숙원을 이뤘다. 그러나 IAAF는 이번 대회에서 기록한 킵초게의 기록을 인정하지 않는다. 비공식 대회라는 한계 때문에 킵초게의 공식 기록 인정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경기를 마친 킵초게는 AP통신을 비롯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불가능은 없다. 언젠가는 공식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벽을 뛰어 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