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점이 1점이라고?…맨시티전 '0-8 완패' 왓포드 풀백이 받은 평점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 맨시티전 부진으로 스카이스포츠로부터 평점 1점을 받은 왓포드의 풀백 풀퀴에르
▲ 맨시티가 왓포드를 8-0으로 크게 눌렀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왓포드를 8-0으로 대파한 순간, 좀처럼 보기 힘든 평점 1점을 받은 왓포드 선수가 나왔다. 그만큼 부진했다는 뜻이다. 

맨시티는 21일 오후 11시(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6라운드 왓포드와 홈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뒀다. 전반 20분 만에 5골을 넣은 맨시티가 완승을 거뒀다. 베르나르두 실바가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맨시티는 전반 1분 만에 다비드 실바의 선제골에 이어 전반 7분 아구에로, 12분 마레즈, 15분 베르나르두 실바, 18분 오타멘디의 연이은 득점으로 이른 시간 승기를 잡았다.

특히 아구에로가 수차례 기회를 놓친 것은 감안하면 맨시티는 더 큰 점수 차이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맨시티는 후반에 베르나르두 실바가 2골, 경기 막판 더 브라위너의 득점까지 묶어 8-0 대승을 거뒀다. 

▲ 평점 1점을 받은 풀퀴에르 ⓒ스카이스포츠

경기 후 영국 유력지 '스카이스포츠'는 양 팀 선수의 평점을 메겼다. 맨시티는 더 브라위너, 베르나르두 실바가 평점 10점을 받았고 이어 페르난지뉴, 마레즈, 다비드 실바,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평점 9점으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 에데르송 골키퍼, 워커, 오타멘디, 멘디, 로드리 모두 평점 8점을 받았다.

하지만 왓포드는 최전방 공격수 데울로페우가 평점 4점을 최고 평점을 받았을 뿐, 대다수 선수가 평점 3점대였다. 특히 왓포드의 오른쪽 측면 수비수 디미트리 풀퀴에르가 평점 단 1점을 받으며 최악의 경기력에 대한 혹평을 받았다. 평점 1점은 축구계에서 좀처럼 보기 힘들기 때문에 왓포드가, 풀퀴에르가 얼마나 부진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점수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