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장 REVIEW] '손흥민 시즌 첫 도움' 토트넘, 레스터에 1-2 패…메디슨 역전 원더골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레스터에 덜미를 잡힌 토트넘 ⓒ 연합뉴스/로이터
▲ 경기 전 몸을 푸는 손흥민 ⓒ 신인섭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선발 출전한 손흥민(토트넘)이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으나 토트넘은 승리를 얻지 못했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레스터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시즌 첫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다이아몬드 4-4-2 진영으로 최전방에 케인과 손흥민, 미드필드는 라멜라, 윙크스, 시소코, 은돔벨레가 배치됐다. 수비는 로즈, 알데르베이럴트, 베르통언, 오리에가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가자니가가 끼었다.

레스터는 4-1-4-1 진영으로 최전방에 바디, 미드필드에 페레스, 틸레만스, 메디슨, 반스, 수비형 미드필더는 은디디, 수비는 칠웰, 쇠윈쥐, 에반스, 히카르두가 출전했다. 골문은 슈마이켈이 지켰다.

전반 초반 토트넘이 분위기를 잡았다. 손흥민이 전반 3분 위협적인 슈팅을 했으나 골대를 살작 빗나갔고, 케인이 먼 거리에서 시도한 슈팅은 슈마이켈의 선방에 막혔다.

레스터는 반격했다. 전반 12분 메디슨이 슈팅이 골대 옆으로 벗어났고, 3분 후 수비수 2명을 연달아 제치고 시도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16분 레스터의 선제골은 VAR로 취소됐다. 틸레만스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손을 맞고 나오자 페레스의 슈팅 후 은디디가 재차 슈팅해 골을 넣었으나, 페레스가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었다.

전반 29분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라멜라의 좋은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백힐로 살짝 내준 공을 케인이 수비에게 걸러 넘어진 상태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레스터는 전반 39분 페레스가 강한 슈팅을 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무위로 그쳤고, 토트넘은 전반 41분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슈팅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 넘어진 상태에서 골을 넣은 케인 ⓒ 연합뉴스/로이터
▲ VAR로 취소된 토트넘의 득점 ⓒ 신인섭 통신원
후반에는 레스터가 분위기를 잡고 공격했지만 좀처럼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토트넘은 반격해 후반 10분 손흥민이 살짝 준 공을 라멜라가 중거리 슈팅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넘어갔다.

레스터는 후반 12분 바디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손흥민은 후반 13분 윙크스의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으로 뛰어 들어가면서 받아 슈팅했지만 빗나갔다.

토트넘은 후반 19분 오리에게 추가골을 넣었다. 하지만 득점 장면 전에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에 있던 것으로 확인돼 VAR 후 취소됐다.

후반 24분 레스터의 동점골이 터졌다. 바디가 올린 크로스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고, 히카르두가 뛰어 들어면서 슈팅해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골을 허용한 토트넘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33분 손흥민이 올린 날카로운 공은 골키퍼 손에 걸렸고, 후반 38분 케인의 슈팅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41분 레스터의 역전골이 터졌다. 메디슨이 공을 잡아 중거리 슈팅을 때렸고, 이 슈팅이 골대 구석을 정확하게 꿰뚫어 레스터가 경기를 뒤집었다.

토트넘은 마지막 교체 카드로 은돔벨레를 빼고 모우라를 투입해 공격적으로 나섰으나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패했다.

▲ 경기를 뒤집은 레스터 ⓒ 연합뉴스/로이터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