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현석, 성매매 알선 '혐의없음' 결론…경찰 "객관적 증거·진술 無"[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양현석.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던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혐의없음 처분을 받았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양현석을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경찰은 "수사 결과 양현석의 성매매 또는 성매매 알선으로 인정할 수 있는 어떤 진술이나, 이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발견할 수가 없었다"며 "양현석 등 4명에 대해 모두 불기소 의견으로 오늘(20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찰은 "제기된 의혹 시기가 5년 전이고, 일부는 해외에서 발생해 사실관계 파악에 애로사항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의혹 중 최종 날짜가 2014년 10월 초로 확인돼 공소시효 문제도 있다"며 "검찰에서도 검토할 시간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부득이 현재까지 수사결과만을 토대로 불기소 의견 송치를 하게 됐다"고 혐의없음으로 결론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국내에서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성관계를 했다는 진술이 하나도 없다. 일부 해외여행을 가서 한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 진술이나 이를 뒷받침 할만한 금전적인 대가가 없었다"고 밝혔다. 

양현석은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투자자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경찰은 지난 5월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했고, 지난 7월 양현석을 비롯해 총 4명을 입건하며 수사를 시작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