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CL REVIEW] ‘손흥민 23분’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에 2-2 진땀 무승부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올림피아코스가 토트넘을 매섭게 따라 붙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토트넘이 전반전 2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손흥민은 후반 중반 투입돼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토트넘은 19일 오전 1시 55분(한국시간) 그리스 피레우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올림피아코스와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전에 투입돼 추가 시간 포함 23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다. 

홈 팀 올림피아코스는 게레로가 최전방에 나섰다. 포덴세, 발부에나, 마소라스, 부할라키스, 길레르메를 허리에 배치했다. 수비는 콘스탄티노스, 메리아, 세메두, 엘랍델라위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사가 꼈다.

원정 팀 토트넘은 케인이 올림피아코스 골망을 노렸다. 루카스 모우라, 알리, 에릭센이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윙크스와 은돔벨레가 중원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은 데이비스,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에게 맡겼고,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전반 초반부터 팽팽한 공방전이었다. 토트넘은 볼 점유율을 올린 뒤에 빠르게 올림피아코스 배후 공간을 노렸다. 올림피아코스도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 들며 토트넘 골망을 겨냥했다. 전반 17분 게레로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요리스 골키퍼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 토트넘이 전반전 2골로 환호하고 있다
토트넘에 천금 같은 기회가 왔다. 전반 24분 박스 안 파울로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케인이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유효슈팅 0개로 답답한 공격이 케인의 페널티 킥 성공으로 해결된 셈이다. 

전반 30분 모우라까지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올림피아코스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올림피아코스는 포기하지 않았다. 전반 44분 포덴세가 유려한 드리블로 토트넘을 흔들었고 정확한 슈팅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후반 7분 올림피아코스에 큰 기회가 왔다. 페널티 킥으로 동점골 기회를 잡았다. 발부에나가 정확한 슈팅으로 경기 균형을 맞췄다. 후반 19분 알리가 박스 안으로 침투해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27분 손흥민을 넣어 결승골을 노렸다. 이어 라멜라를 투입해 화력을 끌어 올렸다. 하지만 토트넘 공격이 날카롭지 않았고 이렇다 할 공격을 하지 못했다.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