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술취해 女연락"…구혜선은 '폭로'vs안재현은 '침묵', 4일째 팽팽한 입장차[종합]

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 배우 구혜선(왼쪽), 안재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결혼 3년 만에 이혼 위기를 맞은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서로 다른 입장으로 갈등을 빚은 가운데, 구혜선 측이 안재현에 대해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들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재현 측은 침묵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20일 구혜선 법률대리인은 "구혜선씨는 안재현씨와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으며,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혼인파탄에 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다"라는 구혜선 본인의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어 이혼합의서 초안은 오고갔지만 전혀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없다고 전한 구혜선 측은 "구혜선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 배우 구혜선(왼쪽), 안재현. ⓒ한희재 기자
그러나 "구혜선씨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씨 본인이 이미 SNS를 통해서 명백히 밝힌 바 있다. 그리고 구혜선씨의 어머니를 위하는 마음과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현재도 여전히 변함이 없다"고 덧붙이며 구혜선이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 

법률대리인은 "따라서 구혜선씨와 안재현씨가 이혼에 ‘합의’하였다는 기사는 전혀 증거가 없는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구혜선씨는 현재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면서 신뢰를 깨뜨린 구혜선씨의 소속사와도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기를 희망한다. 다만, 구혜선씨의 소속사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인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 제공ㅣtvN '신혼일기'
앞서 18일 구혜선은 SNS를 통해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지만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과 함께 두 사람 사이에 오고간 메시지를 공개했다. 구혜선 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같은날 보도자료를 내고 두 사람이 협의 끝에 이혼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을 반박하며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것 옳지 않은 것 같아"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겠다 라고 사실대로 말하기. 잔금 입금해주기"라는 내용의 자신이 안재현에게 보낸 메시지도 추가로 공개했다. 현재는 이혼 관련 게시물들이 구혜선의 SNS에서 삭제된 상태다. 

두 사람의 불화가 알려진 후 4일 째인 현재 구혜선 측은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안재현 측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