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혜선·안재현 파경에 웬 대표님?… "소속 배우들은 가족" 과거언급 눈길[종합]

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9일 월요일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제공l마리끌레르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구혜선(35) 안재현(32) 부부의 이혼 위기에 처한 가운데,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구혜선이 공개한 문자 메시지 속 '대표님'은 문보미 대표를 지칭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문 대표가 과거 "소속 배우들은 가족"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 불화 사실을 알렸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이혼 이야기가 오간 것은 사실이나, 안재현을 향한 배신감으로 홧김에 결정한 것이며 여전히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 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밝혔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그러나 안재현 측은 구혜선의 주장과 달리 두 사람은 이미 오래전 이혼에 합의한 상황. 또한 구혜선은 먼저 변호사를 선임해 먼저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보냈고, 안재현 역시 변호사를 빠른 시일 내 선임해 9월 내로 이혼 절차를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보였다.

이후 구혜선은 자신의 문자 메시지도 추가로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구혜선은 안재현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 소속사에서도 나가겠다는 뜻을 밝히며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서 부부와 회사와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고 말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충처구혜선 SNS

구혜선이 언급한 '대표님'은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로 지목했고, '안구' 커플 이혼과 관련해 문보미 대표가 회자되고 있다. 실제로 이들이 이혼이 알려지고 하루가 지난 19일 현재, 국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문보미 대표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는 한국 드라마의 '마이더스의 손'으로 불린 인물. 미국 줄리아드대 음대 석사, 애리조나 주립대 박사 학위를 가진 그는 '별에서 온 그대' '내 딸 서영이' '펀치' '용팔이' 등 인기 드라마를 제작했다. 특히 올해 초 세간의 화제였던 'SKY캐슬' 역시 문보미 대표의 작품.

이러한 인기 드라마들을 제작한 문보미 대표는 HB엔터테인먼트의 지분 49.88%를 보유한 최대 주주. 2006년 설립된 HB엔터테인먼트는 매니지먼트 사업과 드라마, 영화를 제작하는 엔터테인먼트사다.

문보미 대표가 주목받으면서, 그의 과거 발언도 재조명됐다. 문 대표는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소속 배우들은 가족"이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배우들과 삶을 같이 산다고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 안재현씨의 결혼도 그렇고 다양한 삶의 과정에서 함께 한다. 가족 같으면서도 좋은 친구 같다"고 덧붙였었다.

▲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안재현. ⓒ한희재 기자

안재현은 소속사를 통해 "이혼에 대한 협의를 끝냈다"는 입장, 구혜선은 SNS를 통해 "이혼에 합의하지 않았다"고 반박, 이혼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고, 열애 끝에 2016년 결혼에 골인했다. 이듬해에는 tvN 예능 '신혼일기'에 동반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했고, 지난 4월에는 구혜선이 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