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원준 7이닝 호투+12안타 폭발' SK 퓨처스팀, 3연승 행진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7이닝 무자책 호투로 팀 승리를 이끈 SK 이원준 ⓒSK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투타의 조화를 이어 간 SK 퓨처스팀(2군)이 3연승을 달렸다.

SK 퓨처스팀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고양(키움 2군)과 경기에서 8-2로 이겼다. 선발 이원준의 호투로 돋보였고, 타선은 화력과 집중력을 동시에 과시하며 낙승을 거뒀다.

SK 선발 이원준은 7이닝 동안 113개의 공을 던지며 4피안타 8탈삼진 2실점(비자책)으로 승리를 거뒀다. 타선에서는 최승준이 3안타 맹타를 휘둘렀고 오준혁 김성민 최민재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2회 선두 김성민의 2루타와 최승준의 안타, 김민재의 좌중간 2루타, 정현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3점을 뽑은 SK 퓨처스팀은 3-2로 앞선 6회 3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6회 최민재의 2루타, 1사 후 정현의 볼넷으로 1사 1,2루를 만든 SK 퓨처스팀은 배영섭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이어 최준우 타석 때 폭투로 3루 주자 정현이 홈을 밟았고 최준우의 볼넷, 오준혁의 안타로 만든 만루에서 김성민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가했다.

SK 퓨처스팀은 9회 선두 하성진의 볼넷, 1사 후 최경모의 볼넷으로 만든 1,2루 기회에서 최민재의 2루타 때 두 명의 주자가 홈을 밟아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SK 퓨처스팀 관계자는 “선발 이원준이 최고 148㎞를 기록했다. 패스트볼에 힘이 있었다. 카운트 싸움이 어려웠지만, 커브가 효과적으로 통하는 모습이었다”면서 “정재원은 변화구로 타자의 타이밍을 뺏었고, 박정배의 패스트볼 구위도 좋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준혁은 타석에서의 집중력이 좋고, 루상에서도 적극적인 도루시도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성민은 최근 좋은 타격감과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고, 최승준은 포인트를 짧게 앞으로 만들려는 하는 모습이다. 최민재는 좋은 타이밍으로 타격했고, 밸런스도 좋았다”고 평가했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