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은돔벨레 데뷔골-케인 2골’ 토트넘, '승격팀' 빌라에 3-1 대역전승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1일 일요일
▲ 은돔벨레의 EPL 데뷔골은 토트넘에 천금 같은 골이었다
▲ 득점 후 토트넘 동료들과 환호하는 은돔벨레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번 여름 토트넘에 합류한 탕귀 은돔벨레가 천금 같은 프리미어리그 데뷔 골로 팀을 구했고, 해리 케인이 승부를 결정 지었다. 애스턴 빌라는 9분 만에 골로 승격 팀의 패기를 보였다.

토트넘은 11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빌라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에서 3-1로 이겼다. 전반 9분 만에 실점했지만 은돔벨레의 천금 골과 케인의 결승골로 빌라를 눌렀다.

토트넘은 케인이 빌라 골망을 노렸고, 모우라와 라멜라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시소코, 윙크스, 은돔벨레가 허리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로즈, 알더베이럴트, 다빈손 산체스, 카일 워커-피터스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빌라는 웨슬리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엘 가지, 그릴리쉬, 맥긴, 하산을 2선에 뒀고, 허리해인이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서 뛰었다. 테일러, 밍스, 이글스, 엘 모하마디가 수비에 나왔고 골문은 히튼이 지켰다.

■ 전반전 : 답답한 토트넘, 9분 만에 충격 실점
▲ 애스턴 빌라가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선제골은 빌라였다. 맥긴이 전반 9분 정확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측면에서 롱 패스를 뒤에서 돌아 뛰며 받아 깔끔하게 처리했다. 로즈가 몸을 던졌지만 슈팅을 막을 수 없었다. 빌라는 선제골 뒤에도 짧고 간결한 패스로 토트넘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측면에서 공격 활로를 찾았다. 로즈가 빌라 진영 깊게 전진해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이 박스 안에서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빌라는 조직적인 압박으로 토트넘 패스 길목을 차단했고 곧바로 역습했다. 

토트넘은 볼을 돌리며 템포를 유지했다. 측면으로 볼을 뿌리며 빌라 대형을 흔들었다. 라멜라가 2선과 최전방을 오가며 공격을 조율했다. 시소코, 은돔벨레 등이 박스 안으로 들어갔고, 전반 44분 케인이 묵직한 헤더를 했지만 골은 없었다.

■ 후반전 : 은돔벨레 천금 EPL 데뷔골-케인 멀티골, 토트넘 구했다
▲ 은돔벨레가 천금 같은 동점골로 토트넘을 구했다
토트넘은 4-4-2 시스템으로 전술 변화를 줬다. 시소코가 빌라 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을 했지만 정확하지 않았다. 후반 6분 로즈가 볼을 걷어냈지만, 빌라가 예리하게 역습을 했다. 박스 안에서 충돌하며 위협적인 장면까지 만들었다.

포체티노 감독이 후반 19분 교체를 했다. 윙크스를 빼고 에릭센을 넣었다. 전술도 4-2-3-1로 변경했다. 중원에서 원활한 볼 투입으로 동점골을 넣으려는 계산이었다. 에릭센은 날카로운 패스로 토트넘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후반 27분 은돔벨레가 천금 같은 골을 넣었다. 묵직한 중거리 슈팅으로 빌라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2분 에릭센이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빌라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쉼없이 두드렸고 케인이 짜릿한 결승골을 넣었다. 경기는 토트넘 승리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